[헤럴드POP=박아름 기자]배우 박준면이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이영애의 든든한 친구이자 고(古)미술 복원가로 맹활약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극본 박은령)에서는 민교수(최종환 분)가 국립 중앙 박물관 보존과학실 연구원인 고혜정(박준면 분)이 서지윤(이영애 분)을 몰래 돕고 있는 것을 직감, 고혜정의 연구실에 들이닥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혜정은 서지윤의 일을 자신의 일처럼 여기고 물심양면으로 돕는 의리 넘치는 친구다. 위기에 빠진 지윤을 위해 고(古)미술 복원 전문가의 능력을 십분 발휘, 사람들의 눈을 피해 ‘수진방 일기’ 판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그런데 민교수가 갑자기 들이닥쳐 ‘수진방 일기’의 존재를 들킬 뻔한 찰나 때마침 도착한 상현(양세종 분)이 민교수의 시선을 빼앗았다. 이에 혜정은 곧바로 ‘수진방 일기’를 그녀의 옷 속에 감추고, 세 사람의 모임을 “계모임”이라고 태연하게 둘러대며 위기를 모면했다.

이 때 박준면의 천연덕스러운 표정과 체구를 활용한 순발력이 돋보이며 극의 활력을 채웠다. 앞으로 양세종까지 의기투합한 세 사람의 모임에 에너지불어 넣으며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원문 보기]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702161156539829953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