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판석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1인2역이 깨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제작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이하 ‘사임당’) 8회에서 만석꾼 집안 맏며느리 공씨부인역으로 박준면이 등장했다. 박준면은 현대 분량에서 서지윤(이영애 분)의 절친이자 조력자인 고문서 복원전문가 고혜정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서지윤을 지원하면서도 전문가의 포스를 뽐냈던 고혜정과 달리 프로 먹방러의 공씨부인으로 능청스럽고 시선을 사로잡는 연기를 펼치며 꿀잼을 선사했다.

 

(중략)

 

 

한편, 현룡(정준원 분)이 중부학당에 입교하게 되면서 사임당과 휘음당의 라이벌전은 본격 전개될 예정이다. 사임당과 이겸을 향한 애증을 드러내고 있는 휘음당의 악행이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사임당을 향한 자모회의 텃세도 팽팽한 긴장감의 한 축이 될 예정이다. 또 민치형의 부정을 캐기 위해 임꺽정(안종연 분)에게 조사를 지시하는 이겸과, 이겸과 사임당이 혼인까지 약조했던 연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민치형 사이의 팽팽한 대립관계도 흡입력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기사 원문 보기] http://osen.mt.co.kr/article/G1110586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