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구라가 박준면을 2017년 떠오를 ‘대세 유망주’로 꼽았다.

 

2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김구라의 초이스’라는 새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는 김구라가 주목한 신인, 중고신인을 조명해보는 것.

 

첫 주인공은 배우 박준면이었다. 김구라는 23년차 배우이며 최근 ‘힙합의 민족’에서 우승도 했고, 뮤지컬계에서도 인정 받는 배우라며 박준면을 추천했다.

 

박준면은 김구라가 곧 뜰 신인으로 자신을 꼽았다고 하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를 본 것이 전부”라며 “별 예언을 다한다”며 앙탈을 선보였다.

 

박준면의 인터뷰가 끝난 뒤 김구라는 “올해 음악 예능에 이동이 있을 거다”라며 “음악예능에서의 박준면의 활약이 기대된다”고 예언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148336